N💡 오락가락 연준, 바르게 읽는 법!

연말 들어 인플레가 정점을 찍었다는 신호들이 나오는 반면, 경기 침체는 기정사실이란 분석이 잇달아 제기됩니다. 자연스레 미국 중앙은행의 긴축 기조도 약해져 한마디로 ‘금리를 이젠 덜 올리지 않을까’하는 희망이 커졌는데요. 그런데 이를 뒤집기라도 하듯, 연준 내부 인사들의 매파 발언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N일잘러 여성 인재 육성하는 남다른 비결?

인사담당자로서 회사의 중요 포지션이나 프로젝트를 제안하면 후보자의 성별에 따라 돌아오는 답변이 종종 달라집니다. 여성 후보자는 “아직 제가 부족해서 지금은 힘들고, 조금 더 준비해서 하겠다”라며 거절의 멘트를 많이 합니다. 반면 다수의 남성 후보자들은 본인의 역량을 뛰어넘는 포지션도 매우 적극적이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결과적으로 성장의 기회로 삼습니다. 

여성 인재 리더십

N[화요 재테크] 원작에 불질러도 NFT가 안오르는 이유

프리다 칼로 작품을 불태운 백만장자 모바라크는, 동일한 작품의 NFT를 단 네 개만 판매하며 1500만원의 수익만 가져갔습니다. 140억원 그림은 잿더미가 됐고요. 이제 모바라크는 문화재 파괴 범죄 여부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사그라드는 암호화폐 시장과 인정받지 못 하는 NFT 예술 작품, 투자에 더욱 유의해야 할 때입니다.

N💡 ‘시진핑 퇴진’ 시위가 갖는 경제적 의미

아주 이례적인 일입니다. 요즘 중국 베이징·상하이 등 주요 도시 곳곳에서 정부에 항의하는 시위가 연일 벌어지고 있습니다. 당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기를 든 집회인데요. 정확한 인파 추산은 어렵지만, 외신들을 뒤져보면 많게는 수천명까지 모여든다고 합니다. “공산당 물러나라” “시진핑 퇴진하라” 등 매우 강경한 구호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 국기에 금간 사진

N목표 vs 협업, 후자가 우선인 이유?

급성장 중인 마케팅 분석 소프트웨어 제조사인 테크코(TECHCO)의 리더들은 혼란스러운 문제에 직면했습니다. 판매팀과 설치팀 모두 목표치를 달성하고 있는데도 새로운 고객 다수가 심한 불만족을 표했기 때문인데요. 자세히 들여다보자 문제가 보였습니다. 각 부서가 각각의 업무에 관해 성과를 측정하고 있기는 했지만 서비스 전체가 딱 들어맞도록 하는 데는 아무도 신경을 쓰지 않고 있었습니다. 즉 이 소프트웨어가 각 고객의 복잡 미묘한 요구사항에 맞는 정확한 분석을 내놓도록 커스터마이징 돼 구동되도록 하는 것에는 관심이 없었죠. 그 결과 고객들의 원성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N💡 연준 의장은 왜 ‘거짓말’을 했을까

지난주 뉴스들 중 앞으로도 계속 뜨거운 이슈가 될만한 건 미 연준의 11월 의사록 내용입니다. 지난 24일 공개된 연준의 11월 의사록은 시장의 예상보다 훨씬 온건했습니다. (여기서 온건하다는 말은 금리를 낮게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는 비둘기파의 목소리가 강했다는 의미입니다.)

상사의 갑질에 소심하게 보복하는 방법?

지식은 조직이 오늘날의 불확실하고 복합적인 환경에 대응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자원입니다. 때문에 많은 조직이 조직 내 지식 공유를 촉진하기 위해 보상제도를 바꾸거나 사내 네트워크를 개선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상당수의 종업원은 자신의 지식을 동료와 공유하는 데 거부감을 갖고 있으며, 더 나아가서는 자신의 지식을 은폐하는 행동까지 보입니다.

직장내괴롭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