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풍 부는 NFT, ‘킬러 앱’으로 거듭날까?

문제는 본질적으로 존재 의의가 ‘재미’에 있는 게임과, 거래의 의미가 ‘소유욕’에 있어야 하는 디지털 자산들이 ‘돈벌이의 수단’으로 전락하는 데 NFT가 잘못 쓰이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러한 단기적 광풍이 잦아든 후 접근성이 개선된 서비스들이 나와 대중화 돼야만,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첫번째 ‘킬러 앱'(killer app)의 자격을 가지게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