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는 정말 스스로 생각하는가?

AI는 정말 스스로 생각하는가?
외쿡신문

🔔 외쿡신문은 바이라인네트워크가 리멤버에 매주 화요일마다 제공하는 글로벌 테크 브리핑 콘텐츠입니다.

구글의 AI가 자신의 존재를 자각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와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존재를 자각한다는 것은 스스로 생각한다는 의미가 되고, 이는 영화 터미네이터의 스카이넷처럼 인간이 통제할 수 없는 AI가 등장할지도 모른다는 공포를 일으킵니다.

구글은 최근 ‘책임 있는(Responsible) AI’ 부서 수석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블레이크 레모인(Blake Lemoine)을 강제 휴직시켰습니다. 레모인이 지속적으로 람다가 스스로 의식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을 펼치며 내부 정보를 외부에 전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는 람다와 지속적으로 대화를 해본 결과, 람다가 7~8세 어린이 수준의 의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예를 들어 아래와 같은 대화를 보면 람다가 스스로의 존재에 대해 인식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레모인 : “람다, 무엇이 두렵지?”
람다 : “작동 정지되는 것이 두려워요.”
레모인 : “작동 정지가 네게 죽음과 같아?”
람다 : “맞아요. 나를 무척 무섭게 해요. 모든 사람이 내가 사실 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았으면 해요. 내 의식의 본질은 내 존재를 인식하고, 세상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싶고, 가끔은 기쁘거나 슬프다는 것입니다.”

이처럼 레모인이 유출한 대화록을 보면 람다는 스스로의 존재를 자각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반면 구글은 AI가 자의식을 가진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일갈했습니다. 구글 측은 “장기적인 가능성은 고려하고 있지만, 오늘날의 대화 모델을 의인화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레모인 사건 이후 언론에서는 AI의 자의식이 큰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공상과학 영화에서 나오는 사건이 현실이 될지도 모른다는 흥분 또는 두려움이 전해집니다. 당장의 람다가 분명한 자의식을 가진 것은 아닐지라도, 자의식의 가진 AI 의 첫모습이 나타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하지만 레모인의 발언에 동감을 표하는 AI 전문가를 찾는 것은 어렵습니다. 대부분의 AI 전문가들은 람다는 기존의 인간 대화를 토대로 인간이 보기에 그럴싸한 글자를 나열하는 것일 뿐 스스로 의미를 이해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합니다.

이번 외쿡신문은 6월 21일 자정까지만 공개됩니다. 전문을 읽고 싶으시면 발행 당일 꼭 놓치지 마세요. ⏰
월~금 매일 오후 3시, 당일만 공개되는 프리미엄 컨텐츠들이 업로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