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중개수수료 바뀐다, 우리사주 대박의 조건

부동산 중개수수료 바뀐다
오늘의 이슈

새로운 사실: 부동산 중개수수료 개편안이 윤곽을 드러냈습니다. 조만간 공식 발표가 있을 예정입니다. 온라인 토론회에 부쳐질 3가지 안이 공개됐는데요.

가장 유력한 안으로 거론되는 안은 2안은 매매 계약 시 2억~9억원은 0.4%, 9억~12억원은 0.5%, 12억~15억원은 0.6%, 15억원 이상은 0.7%의 요율 상한을 적용하는 안입니다.

현재는 2억원 이하는 0.5%, 6억원까지는 0.4%, 9억원 이하는 다시 0.5%, 그리고 그 이상은 0.9% 이내에서 협의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다만 최고 구간에서는 대개는 0.5% 선에서 중개보수를 주고 받습니다(그러니 현재는 금액을 불문하고 거의 0.5% 안팎인 것입니다).

상한요율일지, 고정요율일지가 관건: 만약 2안으로 결정되면 12억원 ~15억원은 0.6%를 ‘상한요율로 한다’ 고 규정될 텐데 이 0.6%를 주고받아야 하는 금액으로 받아들일지 과거에 9억원 이상의 중개보수처럼 <0.6% 이내에서 협의-결국 중간 수준인 0.3~0.4%로 협의>할 것인지가 관건입니다.

중개사 측은 0.6%를 받겠다고 할 것이고 소비자들은 과거에 0.9%가 상한일 때도 0.5% 선에서 협의를 했던 관행을 요구할 것입니다. 15억원 이상의 경우 0.7%라는 요율도 고정요율인지 상한요율인지에 따라 논쟁이 오가다가 시장 관행에 따라 정해질 것 같습니다.

전반적으로는 거래가액이 커질 때 오히려 중개보수 요율이 올라가는 불합리함과 ‘고정요율’이냐 ‘상한요율’이냐를 구분하지 않고 시장에서 알아서 하라고 맡기는 모호함이 함께 들어있어서 오히려 개편안 이후에 마찰이 더 심해질 수도 있어보입니다.

우리사주 대박의 조건
오늘의 이슈

새로운 사실: 다니던 회사가 주식시장에 상장하면서 우리사주를 받아 수십억대의 차익을 챙기는 젊은 샐러리맨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뉴스입니다. 상장하기 직전에 공모가로 주식을 받게 되는데 그 규모가 많을 경우 차액이 의외로 커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사주는 회사가 공모를 하거나 유상증자를 할 때(공모주 청약도 회사 주식을 돈을 받고 파는 것이니 사실상의 유상증자입니다) 전체 물량의 20%를 우리사주조합에 가입한 직원들에게 공모가격 또는 유상증자 가격으로 나눠줄 수 있는 일종의 복지제도입니다. 그런데 이 제도로 이른바 ‘대박’을 얻기 위해서는 몇 가지 조건이 필요합니다.

대박의 조건: 1️⃣ 다니는 회사가 시가총액이 매우 커서 20%의 우리사주 배정물량의 가치가 매우 커야 하고(그래서 시가총액이 큰 회사들에서 이런 우리사주 대박이 나옵니다) 2️⃣ 직원들 숫자는 상대적으로 적어야 하고(그래야 1인당 돌아오는 우리사주 물량이 많습니다) 3️⃣ 그리고 공모가 대비 주가상승폭이 매우 커야 합니다. 공모주 열풍이 불었던 최근 1~2년은 그런 기업들이 꽤 많았습니다.

삼성전자 편중도 줄어든 코스피
오늘의 이슈

삼성전자 시가총액이 우리나라 코스피 시장의 전체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4분의 1정도 였습니다. 그러나 요즘은 그 비중이 20% 이하로 낮아졌습니다(19.4%).

삼성전자 주가의 하락 때문이기도 하고 시가총액이 큰 비상장 기업들이 최근에 상장하면서 코스피 시장에 들어왔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카카오뱅크, 크래프톤 등)

주가가 내리거나 새로운 대형기업이 상장하면 주식시장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감소하는 것은 당연한 결과지만 삼성전자의 비중 하락은 삼성전자의 주가 흐름이 증시 분위기를 좌우하는 정도가 과거보다 낮아졌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경제 평론가입니다. MBC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를 진행합니다

놓치면 아까운 소식

🎬 디즈니의 동영상 스트리밍서비스인 디즈니플러스의 2분기 신규 가입자가 1200만명에 달했습니다. 누적 유료 회원 수는 1억1600만명에 이릅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배 증가한 것으로, 시장 전망치(1억1310만 명)도 뛰어넘었다. 경쟁 서비스인 넷플릭스의 2분기 신규 가입자는 150만명에 그쳤습니다. 디즈니플러스는 11월에 한국, 대만, 홍콩 등 8개국에 추가로 진출합니다.

🏢 도쿄 도심 5구의 임대료는 작년 8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하락하고 있습니다. 공실률도 평균 6.3%로 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가 빠르게 보편화됐고, 본사 건물도 도심에서 부도심으로 이동하는 등 오피스의 사용 방식이 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 무역 경기가 빠르게 회복하며 심해진 물류난이 국내 패스트푸드점을 덮쳤습니다. 감자튀김의 주 원료인 미국산 냉동 감자의 값이 물류난 탓에 가파르게 올랐기 때문입니다. 롯데리아는 지난 6월 감자튀김 부족 상태를 겪었으며, 교촌치킨은 이달 들어 웨지감자가 포함된 세트 메뉴의 판매를 중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