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미국 신용등급, 어떤 영향 있나

경제 평론가입니다. MBC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를 진행합니다

이진우의 익스플레인 나우

흔들리는 미국 신용등급, 어떤 영향 있나

새로운 사실: 3대 신용평가사 가운데 한 곳인 피치가 미국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신용등급 자체를 낮춘 건 아니지만 이대로 가면 곧 떨어질 것이라는 신호를 준 것입니다.

⚖왜 낮췄나: 이미 미국의 GDP 대비 재정적자 비율은 꽤 높았는데 코로나19 때문에 더 높아질 것이라는 게 피치의 분석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 정부가 재정적자를 줄일 수 있을만한 정책을 추진하거나 하는 게 없다는 겁니다. 미국은 달러를 찍어서 쓰는 나라이기 때문에 달러로 빌린 미국 정부의 부채는 이론적으로는 중앙은행이 돈을 찍어서 갚으면 되므로 부도를 낼 가능성은 없지만 미국의 재정적자 추이에 따라 미국의 신용등급은 오르기도 하고 내리기도 합니다.

🌀어떤 영향이 있을까: 미국의 신용등급이 낮아지는 것이 당장 큰 일을 만들지는 않지만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금융시장의 단기 변동성을 자극할 가능성은 있습니다. 2011년 4월 S&P가 미국 신용등급 전망을 하향조정하고 그해 8월 미국 신용등급을 실제로 강등한 이후 글로벌 금융시장이 겪었던 충격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기 때문에 이번에도 투자자들의 불안심리를 자극할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미국보다 며칠 전에 신용등급 전망이 하향조정된 일본은 엔화약세와 증시 하락을 겪고 있습니다.

이 뉴스는 주식시장의 입장에서 보면 꼭 나쁜 신호만은 아닙니다. 미국정부도 미국의 재정적자의 심각성을 알고 있고 그걸 악화시키지 않으려면 저금리가 계속 유지되어야 함을 이해하고 있을 겁니다. 금리가 올라가면 늘어난 정부 부채에 대한 이자 지급액이 더 많아집니다.

결국 미국의 재정적자 문제가 골칫거리로 남아있는 동안에는 저금리도 상당기간 계속 유지될 것이라는 유추가 가능합니다. 요즘 주식시장에서 주가가 많이 오르는 성장주들은 금리가 낮은 환경에서 더 잘 오릅니다.

📈성장주가 저금리에 잘 오르는 이유: 주식투자란 미래를 위해서 현재를 희생하는 것입니다. 지금 정기예금에 돈을 넣어두면 이자가 나오는데 미래의 기대로 현재는 이익을 거의 못내는 성장주들 주식을 사는 것은 매년 이자만큼 손해를 보는 것입니다. 만약 이자율이 높다면 그 손해의 정도가 커지지만 저금리 상황이라면 손해가 적습니다. 그래서 금리가 낮은 상황에서 성장주들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집니다.

금리가 낮은 상황이 금값에 도움을 주는 것도 같은 이유입니다. 금은 들고 있어도 이자나 배당이 없기 때문에 이자율이 높은 상황에서는 금을 보유하는 데 따르는 기회비용이 큰데요. 저금리 환경에서는 어차피 이자가 얼마 안 되기 때문에 금 투자에 더 유리한 환경이 만들어집니다.

오늘의 이슈

유럽 잡은 LG화학, 배터리사업 이익 사상 최고

새로운 사실: 전기자동차가 제일 많이 생산되고 소비되는 나라는 중국이었습니다만, 올해부터는 유럽이 그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유럽 각국의 정부들이 전기자동차 생산과 구매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올해 상반기 유럽의 전기차 판매량은 38.1만대로 1년 전에 비해 60%나 늘었습니다. 유럽 자동차들 중에 전기차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우리나라 기업인 LG화학 등이 생산하고 있는데요. 유럽산 전기자동차가 늘어나면서 배터리 수요도 같이 늘었습니다.

🇪🇺유럽에서 잘 나가는 LG화학: 배터리 생산은 초기에는 수율도 높지 않고 불량품도 많아서 흑자를 내기가 쉽지 않습니다만, LG화학의 폴란드 공장(이 공장은 유럽에서 가장 큰 자동차용 배터리 공장입니다)이 수율과 원가절감 두 가지 면에서 모두 개선된 효과를 거두면서 LG화학의 배터리 부문 실적이 시장 예상치보다 높게 나왔습니다.(어제 LG화학 주가는 10% 가량 올랐습니다)

자동차용 배터리 업체인 파나소닉은 2분기 실적이 매우 나빴습니다. 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90% 이상 줄었습니다. 파나소닉은 생산된 배터리의 대부분(96%)이 테슬라로 보내지는데 테슬라 미국 공장이 코로나 19로 가동을 거의 못했습니다.

놓치면 아까운 소식

🏅금값이 오를 이유, 안 오를 이유: 금값이 온스당 2000달러에 가까워졌습니다. 사상 최고치입니다. 자산 가격이 상승하고 화폐 가치는 떨어지는 위험을 대비하려는 투자자들이 늘었다는 점이 원인으로 꼽힙니다. 금리가 0%에 가깝게 떨어지면서 상대적으로 금의 매력도 높아졌습니다. 주식이나 채권과는 달리 금은 배당∙이자를 주지 않기에 금리가 낮을 때 상대적으로 매력이 높아집니다. 다만 금값이 앞으로도 계속 오를지에 대해선 의견이 갈립니다. 금값이 더 이상 오르지 않을 거라고 얘기하는 쪽은 1️⃣코로나 백신이 올해 안에 개발될 가능성이 있고, 2️⃣가까운 미래에 금리가 오를 수 있으며, 3️⃣실물 경제와 괴리된 채로 오르는 주가가 조정을 받을 수 있기에 금값도 떨어질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임대료 5% 올릴 때도 세입자 동의 필수?: 지난주 금요일부터 임대차 3법이 시행됐는데요. 이 3법 중 하나는 전월세 상한제입니다. 2년 계약을 마친 세입자가 2년 재계약을 요구할 때 임대료를 5% 이상 올릴 수 없다는 법인데요. 상한선인 5%까지 임대료를 올리더라도 세입자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보도입니다. “전세금을 5% 올리려는데 만약 임차인이 거절하면 재계약을 거부해도 되느냐”는 질문에 국토부가 그럴 수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현재 여당에서는 정부나 지자체가 ‘표준임대료’를 정하게끔 하자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리멤버 나우를 지인들과 공유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