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스타벅스’의 사기극 전말

사모펀드 VIG파트너스의 대표이며 금융, IT, 영화 관련 글을 씁니다.

이철민의 리멤버 밸리

‘중국판 스타벅스’의 사기극 전말

루이싱커피

‘중국판 스타벅스’라고 불리며 중국 커피 산업의 신화가 된 기업이 있습니다. 2017년 10월 베이징에서 창업해 2018년 1월 베이징과 상하이에 처음 매장 문을 연 루이싱 커피가 그 주인공입니다. 루이싱커피는 그 뒤  단 1년 만에 2억달러(약 24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고, 매장도 1700개 이상 열었습니다. 

중국형 전략으로 승승장구하던 루이싱 커피

중국 커피 시장에 맞춘 차별화 전략 덕분이었습니다. 픽업에 적합한 형식으로 매장을 오픈하고, 회원 가입을 하면 첫 잔을 무료로 줬습니다. 커피 값도 스타벅스보다 20~30% 저렴했습니다. 여기에 배달 서비스까지 제공했습니다.

이런 정책들 덕분에 빨리 성장했지만, 손실은 막대했습니다. 창업 첫 해인 2018년에 8억4000만위안(약 1470억원)의 매출을 냈지만, 영업손실은 매출의 두 배가량 됐습니다.  루이싱 커피는 이런 적자 폭에도 더 공격적인 행보를 보였습니다.  2019년 1월에 매장을 공격적으로 늘려 중국에서 스타벅스를 제칠 것이라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같은 해 5월엔 미국 나스닥에 상장했습니다. 상장 당시 40억달러(약 4조8000억원) 가치를 인정 받았고, 5억6000만달러(약 6800억원)를 조달했습니다.

2년 만에 중국 커피 프랜차이즈 1위로

루이싱은 실제로 스타벅스보다 많은 매장을 열었습니다. 2019년 말 기준으로 4000여개의 매장이 열렸습니다. 중국에서 매장 수가 가장 많은 커피 프랜차이즈가 됐죠. 적자폭도 다소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2019년 3분기에 15억위안(약 2500억원)의 매출, 영업손실 5억3000만위안(약 950억원)을 기록하며 손실률을 줄였다고 공시한 것입니다.

당연히 주가도 올랐습니다. 상장 당시엔 주당 17달러 정도였지만, 올 1월 초에는 50달러까지 치솟았습니다. 시가총액도 10조원을 훌쩍 넘겼습니다.

회계 부정에 주가 80% 급락

그런데 루이싱 커피의 주가는 4월 2일 하루 사이에 75.6% 급락했습니다. 2019년 3분기 이후 루이싱 커피의 재무 실적이 대규모로 조작되었다는 내용이 담긴 리포트 때문이었습니다. 이 리포트에는 상당수 매장을 직접 촬영하고 영수증 수만 장을 확보해 분석한 내용이 빼곡히 담겨 있습니다.

리포트를 작성한 회사는 일전에도 오리엔트 페이퍼라는 중국 회사의 사기 행각을 밝혀낸 머디 워터스라는 리서치 회사입니다. 머디 워터스라는 이름은 ‘물을 혼탁하게 만든 뒤, 모여든 고기를 잡는다’는 뜻의 사자성어인 ‘혼수모어(混水摸魚)’에서 따온 것입니다. 중국이라는 거대한 시장에서의 빠른 성장이라는 스토리만 보고 몰려드는 투자자들이, 결국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경고하는 이름입니다.

정리하자면
중국 시장에 최적화된 커피 사업 모델로 빠르게 성장하면서, 나스닥에 상장한 루이싱 커피가 실적을 조작해 온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글로벌 경제 위기와 맞물려 루이싱 커피의 주가는 폭락했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중국 기업에 대한 신뢰도 역시 다시 한 번 바닥을 치게 되었습니다.

경제 평론가입니다. MBC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를 진행합니다

데일리 브리프

디지털 화폐 연구 시작한 한은

한국이 디지털 화폐 발행과 관련한 연구를 시작했다는 소식입니다. 디지털 화폐는 새로운 개념이 아니라 신용카드, 체크카드, 선불카드처럼 이미 존재하는 것이지만 카드 회사가 발행하지 않고 중앙은행이 직접 발행하는 전자 화폐를 의미합니다.

과거에는 지폐나 주화가 메인 화폐이고 신용카드나 체크카드가 보조 기능을 수행했지만 앞으로 신용카드처럼 형태가 없는  디지털 화폐가 주된 화폐가 된다면 그 관리와 발행과 통제를 민간에 맡길 게 아니라 중앙은행이 직접 하자 는 생각에서 나온 움직임입니다.

비슷한 사례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홍콩은 지폐를 중앙은행이 아닌 민간 은행이 발행합니다. 누구나 그걸 지폐로 믿고 사용하니 아무 문제는 없지만 홍콩도 우리나라를 비롯한 일반적인 국가들처럼 별도의 중앙은행이나 조폐공사를 설립하고 그 기관이 발행한 화폐를 사용하려고 할 수도 있겠죠.

디지털 화폐도 유사한 상황입니다. 지금까지는 디지털 화폐와 유사한 개념인 신용카드 등을 민간이 발행하는 방식이었지만 앞으로는 국가가 발행하고 통제하겠다는 겁니다. 형태가 따로 없는 디지털 지폐, 디지털 동전이 나온다는 뜻입니다.

이 이슈는  암호화폐와는 별 관계가 없는 이슈입니다.  정부가 발행하는 디지털 화폐는 액면가가 있고 그 액면가가 그 화폐의 가치이며 그 가치는 변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1000원’이라고 적힌 디지털 화폐는 1000원짜리 지폐로 바꿀 수도 있고 1000원어치 세금을 내거나 물건을 사는데 쓸 수도 있지만 그 1000원짜리 디지털 화폐의 가치가 2000원이 되거나 500원이 되는 일은 발생하지 않습니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 현실 세계에서 늘 충돌하고 그 미래를 의심받는 이유는 교환의 수단이 되는 디지털 화폐이면서 그 가치가 변동한다는 상충되는 개념을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카카오페이증권에선 왜 주식 투자 못할까

과거에 주식 투자를 하지 않던 개인 투자자들이 요즘 새롭게 주식 투자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라는 현상인데요. 새로 계좌를 트는 증권사 순위가 키움-삼성-한투 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식 투자를 처음 하는 분들이 많아서 삼성전자를 사려면 삼성증권 계좌가 있어야 하는 걸로 생각해서 많은 분들이 삼성증권 계좌를 개설했다는 우스개도 있습니다.) 개인 투자자들이 갑자기 늘어나는 현상의 수혜가 일부 증권사에 집중된다는 뜻입니다.

카카오가 새로 문을 연 카카오페이증권은 증권사이긴 하지만, 펀드 등 간접투자상품을 판매하는 곳이어서 주식 종목을 직접 거래하는 시스템은 제공하고 있지 않습니다.

주식종목을 직접 거래하는 시스템을 제공하려면 그 시스템 비용을 거래 수수료로 받아야 하는데 요즘 증권사들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거래수수료가 거의 무료 수준으로 떨어져있어서 수수료로는 시스템 비용을 충당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증권사들은 주식투자용 자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는 영업으로 시스템 비용을 충당합니다.  그러려면 증권사의 자본금이 돈을 빌려줄 만큼 충분해야 하는데, 그 역시 여의치 않은 증권사들은 기업들의 자금조달 업무 대행 등 다른 분야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데일리 체크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미국 경제가 마비됐습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3월 2주차부터 4주차까지 미국 GDP는 3월 첫째주보다 하루 평균 29%나 감소했습니다. 3주간 감소한 GDP 규모는 3500억달러(424조원)에 달합니다. 무디스는 셧다운이 2개월 넘게 장기화되면 미국의 2분기 GDP가 75% 감소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미국의 소비 심리도 나빠져서 미국 낙농가는 갓 짜낸 우유를 폐기하고 있습니다. 우유의 선물 가격은 100파운드당 13달러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2016년 5월 이후 가장 낮은 가격입니다. 호박, 옥수수 등 농작물을 재배하는 농가들도 마찬가지로 사정이 안 좋습니다. 해외에서 노동자들이 유입돼야 하는데, 코로나19 탓에 그러지 못하면서 미국과 캐나다의 농촌에선 농산물을 수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정유 업계를 위해 전략비축유(SPR)용 국유 창고를 민간에 3개월간 개방합니다. 정유사들은 원유 소비량이 급감하면서 원유 재고를 계속 쌓아놓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창고가 가득 차 더 저장할 수 없게 되자 정부가 이런 정책을 내놓은 겁니다.

3월 마지막 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의 소비 시간이 전 주에 비해 줄었습니다. 넷플릭스의 총 이용시간은 1100만시간에서 1080만시간으로, 웨이브의 총 이용시간은 714만시간에서 685만시간으로 줄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도가 옅어진 증거로도 볼 수 있습니다.

리멤버 나우를 지인들과 공유해 보세요

 

오늘 레터를 읽고 궁금한 점이 남으셨나요? 댓글창에 질문을 남겨보세요! 좋은 질문을 선정해 리멤버 나우 필진이 답해 드립니다. 실명과 하시는 일을 적어주시면 선정될 확률이 높아집니다.

9 Replies to “‘중국판 스타벅스’의 사기극 전말”

  1. 카카오페이증권은 왜 개인거래를 진행하지 않는지 그런 이유를 확인하고 분석한 내용은 없나요? 제목을 읽고 들어왔는데 본문을 통해선 궁금증이 해소되지않네요

    1. 본문에 의하면
      수수료로는 거래시스템 관련 비용을 충당하기 어렵고
      그 비용을 자금대여로 해소하기도 한다고 되어 있네요. 카카오는 자본확충이 여의치 않거나 그 외에 굳이 개인거래시스템을 만들 유인이 없어보이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왜 안만드는지 궁금하다면 경영진의 판단을 알아야겠죠..

    2. ”카카오페이증권은 증권사이긴 하지만, 펀드 등 간접투자상품을 판매하는 곳이어서 주식 종목을 직접 거래하는 시스템은 제공하고 있지 않습니다.”

  2. 와우 ! 경제일간지보다 심층적이고 깊이있는 사실, 통찰력과 일반인들도 이해하기 쉽게 섦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고대하고 기대하겠습니다

  3. 예전 국내에 상장한 중국 기업들도 이와 비슷한 상황으로 상장폐지까지 되었었다. 기관들은 미리 그런 정보가 있었는지 전량 매도를 했다. 그리고 손해는 개인투자자들만 본 것이다. 그런데, 정작 그회사 상장 주관사는 아무런 처벌이나 어떠한 경고도 없었다. 더한건 상장후 상폐까지 기간이 불과 2년정도였다.

  4. 디지털 화폐를 국가가 발행하고 통제할 때 이점은 무엇인가요?
    민간에서 발행하는 게 어떤 문제라도 있는건가요?

  5. 카카오측에서 브런치에 글쓴거 보면 증권사 인수한 이유는 선불충전사업자의 200만원 제한 때문으로 보이네요. 증권업을 하고 싶은게 아니라..
    (주소를 붙여넣고 싶은데 요기는 ctrl+v를 막아놨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