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 프로젝트, 저도 해야 될까요?

사이드 프로젝트, 저도 해야 될까요? 리멤버 커뮤니티 이야기 다들 어디다 그런 끼를 숨겨두고 살았는지. 회사 옆자리 A는 몇 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입니다. 옆 팀 B는 주말마다 개발자들을 모아 토이 프로젝트를 한다죠. 친구 C는 퇴근하고 바텐더 수업을 들으러 간다네요. 사이드 프로젝트. 몇 년 사이 익숙해진 단어입니다. 말 그대로 본업이 아닌 다른 일을 하는거죠. 숨겨왔던 재능이나 흥미를 …

매사에 부정적인 동료가 옆에 있다면

우리는 부정적인 동료를 옆에 두는 걸 문제라고 인식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회사가 내 것도 아닌데 뭐”, “그러게 회사가 잘 했어야지” 같은 말을 자연스럽게 여기기도 하죠. 마치 회사와 직원은 원래 적대 관계에 있는 존재라는 듯요. 하지만 이런 마인드는 어떤 방향으로도 좋지 않습니다. 회사를 사랑하라는 말이 아닙니다. 직장인의 본분과 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주 52시간제’ 토론은 왜 사람들을 화나게 할까

7월 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되었습니다. 근로자의 주당 최대 근무시간을 법이 정하는 것입니다. 좋은 취지이지만, 이 법에 적용받는 수 많은 이해당사자들의 생각은 각각 다릅니다. 각 분야 전문가들이 자기 직무를 내걸고 소통하는 리멤버 커뮤니티에서, 유례없는 격한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회사에서는 감정을 억눌러야만 할까?

흔히들 말하죠. ‘프로는 일에 감정을 섞지 않는다’. 직장에서 기분을 드러내는 건 보통 미성숙한 모습으로 여겨집니다. 근데 정말 감정을 1도 섞지 않는 게 답일까요? 우리는 사람이고 회사 일은 사람이 하는 건데 그게 가능할까요. 리멤버 커뮤니티에서 ‘직장에서의 감정 관리’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