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2.화] 미국, 중국. 이제는 독일도 흔들린다

미국, 중국과 함께 독일은 세계 경제에서 상징적인 국가입니다. ‘유럽의 리더’여서 더욱 그렇습니다. 그런 독일 경제가 흔들리고 있다는 건, 세계 경제 관점에서도 상당히 우려되는 포인트 입니다. 수백만원짜리 공기청정기가 갖는 경제적 의미도 짚어봤습니다. 3월 12일 ‘리멤버 나우’ 입니다.

[3.4.월] 아무나 은행하는 시대, 괜찮을까요

정부가 금융결제망을 핀테크 기업에게도 열어주기로 했습니다. 이 말은 아무나 ‘은행’이 될 수 있다는 말입니다. 핀테크 기업의 혁신을 돕겠지만, 우려되는 부작용도 있습니다. 전세수요는 많아지는데 값은 내려가고 있는 ‘이상 현상’에 대해서도 설명드립니다. 3월4일 ‘리멤버 나우’ 입니다.

[2.28.목] 개성공단과 한국 부동산 시장

북미 정상 회담이 한창 진행 중입니다. 결과에 따라 개성공단 재개 여부도 앞으로 활발히 논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개성공단과 한국 부동산 시장의 상관관계를 짚어봤습니다. 불황이라고 말이 많은데, 그래도 한국이 ‘단군 이래 국부가 가장 커졌다’는 소식도 설명드립니다. 2월 28일 ‘리멤버 나우’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