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넷마블이 9% 넘게 급등한 이유

코스피는 오늘 전 거래일보다 0.49% 내린 2371.08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5거래일 연속 하락입니다. 오늘은 국내 개인과 기관이 적극 매수에 나섰지만 외국인들의 매도세엔 역부족이었습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2054억원, 2249억원어치를 순매수했으나, 외국인이 4757억원을 순매도했습니다. 경기 침체 우려가 저변에 계속 깔린 가운데, 어제 밤 테슬라·애플 등 글로벌 대형 기술주가 약세였던 게 국내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단 분석이 나옵니다.

삼성·LG도 못 피해간 ‘파란불’ 행진, 왜?!

오늘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0.43% 내린 2382.81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경기 침체 공포가 커지면서 4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간 것인데요. 밤사이 미 증시가 하락세를 보인 영향도 있었습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대부분 파란불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시총 상위 10개 종목 중에서는 2차전지 관련주인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를 제외하고 모두 주가가 하락했습니다.

주식 상황

[화요 재테크] 원작에 불질러도 NFT가 안오르는 이유

프리다 칼로 작품을 불태운 백만장자 모바라크는, 동일한 작품의 NFT를 단 네 개만 판매하며 1500만원의 수익만 가져갔습니다. 140억원 그림은 잿더미가 됐고요. 이제 모바라크는 문화재 파괴 범죄 여부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사그라드는 암호화폐 시장과 인정받지 못 하는 NFT 예술 작품, 투자에 더욱 유의해야 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