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58개국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의 여성 인재 육성법

인사담당자로서 회사의 중요 포지션이나 프로젝트를 제안하면 후보자의 성별에 따라 돌아오는 답변이 종종 달라집니다. 여성 후보자는 “아직 제가 부족해서 지금은 힘들고, 조금 더 준비해서 하겠다”라며 거절의 멘트를 많이 합니다. 반면 다수의 남성 후보자들은 본인의 역량을 뛰어넘는 포지션도 매우 적극적이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결과적으로 성장의 기회로 삼습니다. 

여성 인재 리더십

N💡 오락가락 연준, 바르게 읽는 법!

연말 들어 인플레가 정점을 찍었다는 신호들이 나오는 반면, 경기 침체는 기정사실이란 분석이 잇달아 제기됩니다. 자연스레 미국 중앙은행의 긴축 기조도 약해져 한마디로 ‘금리를 이젠 덜 올리지 않을까’하는 희망이 커졌는데요. 그런데 이를 뒤집기라도 하듯, 연준 내부 인사들의 매파 발언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화요 재테크] 원작에 불질러도 NFT가 안오르는 이유

프리다 칼로 작품을 불태운 백만장자 모바라크는, 동일한 작품의 NFT를 단 네 개만 판매하며 1500만원의 수익만 가져갔습니다. 140억원 그림은 잿더미가 됐고요. 이제 모바라크는 문화재 파괴 범죄 여부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사그라드는 암호화폐 시장과 인정받지 못 하는 NFT 예술 작품, 투자에 더욱 유의해야 할 때입니다.

💡 ‘시진핑 퇴진’ 시위가 갖는 경제적 의미

아주 이례적인 일입니다. 요즘 중국 베이징·상하이 등 주요 도시 곳곳에서 정부에 항의하는 시위가 연일 벌어지고 있습니다. 당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기를 든 집회인데요. 정확한 인파 추산은 어렵지만, 외신들을 뒤져보면 많게는 수천명까지 모여든다고 합니다. “공산당 물러나라” “시진핑 퇴진하라” 등 매우 강경한 구호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 국기에 금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