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킨지는 메타버스를 어떻게 정의할까요? 그리고 어떻게 전망할까요?

맥킨지는 메타버스를 어떻게 정의할까요그리고 어떻게 전망할까요?

🔔 Pickool이 리멤버에 매주 월요일마다 제공하는 국내 IT·스타트업 트렌드 분석 콘텐츠입니다.

메타버스의 실체는 있다 vs. 없다: 여러분들께서는 메타버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것이 진정한 새로운 이니셔티브가 될 것으로 보시나요? 아니면 말뿐인 하나의 허상이라고 보시나요?

제 질문처럼 두 가지 시각은 존재합니다. 전자를 뒷받침하는 것은 주요 기관들의 예측치입니다. 씨티은행은 2030년경 메타버스 유관 시장 규모가 최대 13조 원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7경 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리고 맥킨지의 글로벌 기술 위원회 의장 겸 시니어 파트너 라 레이나 위는 이런 시각에 힘을 실었습니다.

유럽의 주요 테크 행사 중 하나인 비바테크 2022에서 맥킨지가 밝힌 기조연설 내용을 중심으로 전해드립니다.

메타버스의 정확한 범위는 어떻게 될까요? 맥킨지는 “메타버스의 오해”라는 슬라이드를 통해 메타버스는 일부 이용자들만의 아젠다가 아님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리고 메타버스는 가상현실이나 증강현실로 한정할 수 없다고도 밝혔습니다. 메타버스를 게임으로만 한정하는 시각도 마찬가지입니다. 웹3의 개념도 마찬가지입니다. 대신 이것을 겉으로 보이는 것으로만 정의하기에는 기준이 제각각일 수밖에 없다고 그들은 보았습니다.

대신 전통적인 IT를 구분하는 앱 및 플랫폼, 인프라로 볼 때 좀 더 메타버스를 정확하게 볼 수 있다고 보았습니다. 아래와 같은 말이죠.

이용자의 경험을 포함하는 앱: 콘텐츠 및 앱, 가상 세계
플랫폼: 정보에 대한 검색 및 크리에이터를 위한 서비스, 3D 기반 플랫폼
인프라 영역: 인프라 및 OS, 개인정보 보호, 보안 정책 등

그리고 이것을 가상의 세계에서 구현하게 해서 현실에 도움을 주거나, 아니면 현실과는 별도의 경제 체제가 돌아가는 것. 이것을 메타버스로 보았습니다.

이번 Pickool은 6월 20일 자정까지만 공개됩니다. 전문을 읽고 싶으시면 발행 당일 꼭 놓치지 마세요. ⏰
월~금 매일 오후 3시, 당일만 공개되는 프리미엄 컨텐츠들이 업로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