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을 끌어올린 건 소프트뱅크였다?

경제 평론가입니다. MBC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를 진행합니다

이진우의 익스플레인 나우

나스닥을 끌어올린 건 소프트뱅크였다?

소프트뱅크

새로운 사실: 아마존을 비롯한 미국 나스닥 시장의 주요 기술주들의 콜옵션을 일본 소프트뱅크가 대규모로 사들였다는 보도가 여러 방향으로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나스닥 주가는 이 보도를 악재로 받아들이고 크게 내렸고 일본 증시에서 소프트뱅크 주식도 7%가량 급락했습니다.

소프트뱅크가 매입한 콜옵션이란: 콜옵션은 주식을 특정 가격에 살 수 있는 권리증을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지금 주가가 120달러인 애플 주식을 올해 연말에 주당 130달러에 살 수 있는 권리증이 시장에서 거래되는 겁니다. 그 권리증의 가격은 2달러일 수도 있고 5달러일 수도 있습니다. 연말에 애플 주가가 비싸게 형성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는 투자자들이 많을수록 그 가격이 올라갑니다.

같은 돈으로 더 많이 투자하는 셈: 연말에 주당 130달러에 살 수 있는 권리증을 사느니 지금 애플 주식을 120달러에 그냥 사면 되지 않느냐는 생각을 할 수도 있을 겁니다. 다만 그러려면 1주를 사는데 120달러가 들지만, 130달러에 살 수 있는 권리증을 사면 1장에 2달러면 됩니다. 120달러가 있다면 그런 권리증을 60장을 살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연말에 주당 130달러에 살 수 있는 권리증(콜옵션) 가격이 2달러라면 그걸 사들인 투자자는 연말에 애플 주가가 140달러가 되면 8달러를 벌어들일 수 있습니다. 무려 4배의 투자수익률입니다.

소프트뱅크는 이런 콜옵션들을 40억달러어치나 사들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아마 엄청난 평가차익을 거두고 있을 겁니다)

나스닥 지수와는 무슨 관계?: 콜옵션을 산 주체가 소프트뱅크라면 그걸 파는 주체는 보통 은행들입니다. 이들은 연말에 애플 주가가 별로 상승하지 않을 것이라는 데 베팅을 한 것입니다. 만약 연말에도 애플 주가가 120달러라면 주당 130달러에 살 수 있는 콜옵션은 행사되지 않고 휴지가 될 것이고 그러면 그 휴지(?)를 장당 2달러에 판매한 콜옵션 매도자들은 이익을 볼 것입니다.

손실 무서운 은행들도 애플 주식 샀을지도: 그런데 그런 거래를 한 후에 애플 주가가 가파르게 오르기 시작하면 콜옵션을 매도한 은행들은 불안해집니다. 콜옵션을 사들인 소프트뱅크가 이익을 보는 만큼 그들은 손해를 봐야 하는 게임입니다. 은행들도 그 위험을 헤지하기 위해 애플 주식을 사들입니다. 예를 들어 소프트뱅크가 연말에 애플 주식을 130달러에 살 수 있는 권리증을 1만장을 갖고 있다면 애플 주가가 1달러 오를 때마다 소프트뱅크는 1만달러를 벌어들일 수 있습니다. 만약 은행들도 애플 주식 1만주를 사서 1달러가 오를 때마다 1만 달러를 벌어들일 수 있다면 은행들은 콜옵션을 매도한 결과로 입을 손실을 막을 수(주식에서 번 돈으로 메울 수) 있습니다.

소프트뱅크가 나스닥 주요 종목들의 콜옵션을 대거 매수했다면 아마 은행들도 최근 주가가 오르는 과정에서 위험 회피를 위해 주식을 대거 사들였을 것이라는 추측이 가능합니다. 결국 최근의 나스닥 주가 상승은 소프트뱅크와 주요 은행들이 벌인 거래의 결과물이지 그 회사들의 미래 실적 전망이 좋아져서가 아니라는 결론과도 연결됩니다. 나스닥 주가가 급락한 것은 이런 불안감을 반영한 결과라는 설명이 가능합니다.

그럼 앞으로는 어떻게 되는 거지?: 주가가 오르면 앞서 설명드린 이유로 콜옵션을 판 은행들이 위험을 피하기 위해 주식을 매입하지만, 반대로 주가가 내리기 시작하면 은행들은 굳이 위험을 피할 필요가 없으므로 갖고 있던 주식을 팔 수도 있습니다. 소프트뱅크에게 큰 돈을 줘야 할까봐 겁나서 산 주식인데 주가가 내리면 큰 돈을 줄 필요도 없기도 하고 오히려 괜히 그 주식을 갖고 있다가 주가하락으로 인한 손실을 입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소프트뱅크와 거래 상대방인 은행들의 옵션 거래로 인해 나스닥 시장은 오르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이 오르고 내리기 시작하면 또 가파르게 하락할 수밖에 없는 구조가 된 것입니다. 앞으로 나스닥 시장의 주가는 더 계속 내릴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배경입니다. 물론 다시 상승으로 방향을 틀면 그동안 주가가 계속 올랐던 이유와 동일한 이유로 계속 오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소프트뱅크의 패가 드러난 만큼 다른 투자세력들이 소프트뱅크가 원하는 방향으로 주가를 움직여줄 가능성은 적다는 게 일반적인 해석입니다.

소프트뱅크는 왜 그랬을까: 소프트뱅크의 콜옵션 매수설은 미국 나스닥 시장에서 소프트뱅크가 대규모의 투자이익을 거두고 있다는 소식이지만, 어제 일본 시장에서 소프트뱅크 주가는 7% 넘게 하락했습니다. 투자자들은 콜옵션 투자로 돈을 번 게 반갑기 전에 왜 소프트뱅크가 그런 위험한 투자를 하게 됐을까 하는 불안감이 더 강하다는 방증입니다.

소프트뱅크는 주로 비상장 스타트업 회사에 투자해서 큰 돈을 벌었으나 위워크 등의 투자실패 이후 상장주식에 투자하는 사업부를 별도로 신설하는 등 투자 방향을 다소 바꿨습니다. 이번 옵션 거래에 대한 소프트뱅크의 공식 입장 발표는 없었습니다.

오늘의 이슈

영업 잘한 저축은행업계의 고민

새로운 사실: 저축은행들이 올해 상반기에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5% 늘어난 순이익을 기록했습니다. 전반적으로 대출이 늘어나고 그에 따른 이자 마진이 늘어난 결과입니다. 저축은행들이 특별한 문제 없이 영업을 잘했고 돈을 크게 떼일 만한 위기도 없었다는 의미입니다.

저축은행을 찾는 고객들은 제1금융권(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는, 신용도가 낮은 개인이나 기업들입니다. 경기가 나빠지면 대기업이나 신용도 높은 개인들보다 먼저 타격을 받습니다. 저축은행의 괜찮은 실적은 아직은 이들의 경제상황에 별 일은 없다(상반기까지는 별 일이 없었다)는 신호입니다만,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타격이 지속될 경우 계속 별 일 없는 상태를 유지할 수 있을지가 관건입니다.

우리 정부도 돈 찍어 쓸까

양적완화

새로운 사실: 요즘 우리나라 금리가 좀 오르고 있습니다. 만기 3년 정도의 국채(국고채 3년물)의 금리는 일주일 전보다 약 0.1%~0.2%포인트정도 오른 상태입니다. 그렇게 올랐어도 아직 1%가 안 되는 수준일 만큼 금리의 절대적인 수준은 낮지만 금리가 오르고 있는 것은 낮은 금리를 원하는 투자자들에게는 신경쓰이는 일입니다.

최근 금리가 오르는 배경은 정부가 경기 부양을 위해 빚을 많이 지게 될 것이고 그럴 경우 국채의 발행이 많을 것이라는 우려 때문입니다. 국채를 많이 발행하면 이자를 높게 줘야 시중에서 그 국채를 다 팔 수 있습니다.

장기금리는 시장이 정한다: 단기금리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변동시키면서 조절할 수 있지만 장기금리는 시장의 전망에 따라 움직입니다. 장기금리까지 정부나 중앙은행이 콘트롤하려면 중앙은행이 직접 나서서 시중에 쏟아지는 채권 물량을 받아내는 양적완화 또는 YCC(일드커브콘트롤) 등의 정책이 필요합니다.

우리나라 채권시장에서도 국채금리가 계속 오르면 한국은행이 나서서 국채를 사들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국채를 발행하고 그 국채를 한국은행이 돈을 찍어서 사주는 건 결국 돈을 찍어서 정부가 사용한다는 뜻입니다.

놓치면 아까운 소식

📱스마트폰∙TV 시장 수성한 한국 전자업계: 중국 업체들의 추격을 받고 있는 우리나라 전자업계에서 긍정적인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지난 2분기 화웨이에 스마트폰 출하량 1위 자리를 내줬던 삼성전자가 3분기부터 다시 1위 자리를 꿰찰 거란 전망입니다.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가 주효했습니다. TV 시장도 중국 업체의 추격이 매서운데요.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기술 격차를 내세워 고화질∙대형TV 분야로 무게중심을 옮겨왔습니다. 그 결과 60인치 이상 UHD TV 시장의 절반을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점유했다는 소식입니다.

🚁팔고 나가는 경영진: 미국 기업 경영진 1024명이 지난달에만 67억달러(약 8조원)어치의 자사주를 처분했습니다. 경영진의 자사주 처분은 금액으론 2015년 11월 이후, 경영자 수로는 2018년 8월 이후 최대입니다. 기업을 경영하는 사람들은 현재 주가가 고평가됐다고 생각한 셈입니다.

📱인기 끄는 <자급제+알뜰폰> 조합: 통신사를 거치지 않고, 자급제 휴대폰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알뜰폰 시장에 활기가 돌고 있습니다. 제조사들이 카드사와 연계해 10% 이상 휴대폰값을 깎아주고 있고, 통신사를 거칠 경우 연 5.9%의 할부 이자를 낼 필요가 없으며, 약정 없이 저렴한 알뜰폰 요금제를 이용할 수 있기에 자급제 휴대폰의 인기는 높아지는 중입니다. 갤럭시노트20 출시 첫주 개통량의 15%가량이 자급제 모델이었습니다. 덕분에 지난달 통신 3사에서 알뜰폰으로 6만2000여명이 넘어왔습니다. 알뜰폰에서 통신 3사로 넘어간 사람은 5만2000여명이었습니다.

🪑집콕 덕 본 이케아, 미국 쇼핑몰 인수: 세계 1위 가구회사인 스웨덴의 이케아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대형 쇼핑몰을 인수했습니다. 가구회사는 ‘집콕’ 시대의 수혜자로 꼽히는데요. 올해 1월에 영국의 쇼핑몰을 처음 인수한 이후 샌프란시스코의 8층 규모 쇼핑몰도 인수한 겁니다. 이케아는 도심 지역을 중심으로 매장을 공격적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리멤버 나우를 지인들과 공유해 보세요